로고
협회소개 서브메인 바로가기입니다.
정보마당 서브메인 바로가기입니다.
소식알림 서브메인 바로가기기입니다.
통합검색

교통사고 사망자 추모관 바로가기 배너입니다.
교통장애인협회 공지사항 타이틀 이미지입니다
웹메일 바로가기 배너입니다.
홈 아이콘입니다 홈  >> 정보마당  >> 교통사고예방 상담지원센터 내용없음 - 구성 이미지

한국교통장애인협회 피해자상담센터 타이틀

교통장애인협회 상담전화 02-847-1112, 평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00분까지

목록으로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제3차 교통안전기본계획' 발표 (2017년-2021년) 글자 확대 글자 축소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7-04-12 09:52     조회 : 5465    
성별
나이 전세대
직업 장애인
사고일시 21세기
사고내용 교통사고
'제3차 교통안전기본계획' 발표 (2017년 -2021년)

  서울시가 교통사고 사망자를 2021년까지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기 위해 교통안전을 대폭 강화한다. 차량 제한속도 기준을 낮추고, 건널목을 늘려 보행 사망자를 70% 줄이기로 했다. 디지털운행기록계로 택시·버스의 위험운전도 예방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의 ‘제3차 서울시교통안전기본계획’을 발표했다. 보행자와 사업용차량, 이륜차·자전거, 교통안전체계 등 4대 분야가 중점관리 대상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의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3.7명(2015년 기준)으로, 전국(평균 9.1명)에서 가장 낮다. 시는 전국 최저에서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 5년간 교통안전을 강화해 교통사고 사망자를 해외 선진도시 수준으로 낮추기로 했다. 목표는 10만명당 1.8명으로, 뉴욕(2.9명)보다 낮고 런던·베를린(1.5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교통사고 사망자 중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보행자 사고를 70% 줄인다. 2015년 서울의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의 비율은 57%로 전국 평균(38%)보다 높다. 10만명당 보행자 사망자 수는 2.13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두배 수준이다.

  서울시는 보행자 안전을 위해 차량 제한속도를 하향 조정한다. 현재 자동차전용도로와 어린이 보호구역 등을 제외한 도로는 제한속도가 60㎞/h인데 간선도로는 50㎞/h로, 이면도로 등 생활권도로는 30㎞/h로 낮춘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에 따르면 해외에서 제한속도를 10㎞/h 낮췄을 때 교통사고가 최대 6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지난해 7월 북촌지구와 서울경찰청 일대를 시범사업 지역으로 선정해 제한속도를 30㎞/h로 낮췄으며, 2021년까지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한다.

  무단횡단 방지를 위해 매년 20개 이상의 횡단보도를 추가 설치하고,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 시 자동으로 경고 알람이 뜨는 ‘보행자 주의행동 정보제공 서비스’ 도입도 검토한다.

  택시와 버스의 교통사고를 줄이는 대책도 마련했다. 서울시 등록차량 중 버스·택시 등 사업용차량 비중은 6%에 불과하지만, 사업용차량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37%에 달한다. 시는 사업용차량의 운행기록분석시스템 결과를 활용, 위험운전행동 다발지점은 시설 개선 등으로 선제 대응한다. 올해 택시 50여대에 과속과 차선이탈 등을 경고하는 차량충돌방지시스템(ADAS)을 시범장착한다.

  아울러 서울시교육청, 배달 관련 애플리케이션 업체와 협조해 고등학생과 배달 종사자들에게 이륜차 안전교육을 한다. 자전거 운전자 사망사고를 막기 위해 자전거전용차로의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목록으로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홈으로 가기
내용없음 - 구성이미지
로그인하기
내용없음 - 구성이미지
회원가입하기
내용없음 - 구성이미지
내용없음 - 구성이미지